홈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장바구니   주문배송조회
 
회사소개 상품소개 다원관광 녹차정보 커뮤니티 나의정보 주문안내
                                                      녹차이야기 녹차의 종류 녹차의 등급 녹차 우리는 법 녹차활용 요리법
상품검색   장바구니 주문배송조회
 
 
 
 
녹차이야기
녹차의 종류
녹차의 등급
녹차우리는법
녹차활용요리법
 
 
 
 
녹차의 등급
home > 녹차정보 > 녹차의 등급
 
 
우전 세작 중작 대작 엽차
4월20일이전 채취 5월 상순 채취 5월 중순 채취 5월 하순 채취 6월-7월 채취
 
우전차(雨前茶)는 곡우(穀雨)전에 채다(採茶)하여 만든 수제차(手製茶)로 가장 고급차이며, 한겨울의 추위를 이기고 올라온 차의 첫 잎으로 정성스럽게 따서 만들어 차의 맛과 향이 싱그럽고 그윽하며 생산량이 극히 적기 때문에 한정 수량만 생산됩니다.

세작(細雀) 명차는 5월 상순에 잎이 다 펴지지 않은 창(槍)과 기(旗)만을 따서 만든 차입니다.
차잎 크기가 참새 혀 같다고 하여 작설차(雀舌茶)라고도 하며 가장 대중적으로 선호하는 차로 색, 향, 미를 골고루 즐길수 있습니다.

중작(中雀) 신차는 양력 5월 중순까지 채취한 차로 잎이 좀더 자란 후 창과 기가 펴진 잎을 한두장 따서 만들며 색과 맛이 넉넉한 좋은 차입니다.

대작 입하차는 5월 하순에 채다한 차잎으로 만든 녹차잎이며 중작보다 더 굳은 잎을 따서 만든 거친차로 녹차 성분을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습니다. 이 시기는 낮의 길이가 길어지면서 기온 또한 올라가 탄닌이라는 성분이 많아져서 약간 떫은 맛이 느껴지는 차입니다.

엽차는 굳은 잎이 대부분으로 숭늉대신 끓여 마시는 차입니다.

창(槍)과 기(旗)
창은 새로 나오는 뽀족한 싹이 말려 있어 창과 같이 생긴 것이며, 기는 창보다 먼저 나와 잎이 다 펴지지 않고 들어 있어 펄럭이는 깃발과 같은 여린 잎을 말한다.